삼성전자, 연예인 스마트폰 해킹 논란에 "계정 유출·도용 추정"
삼성전자, 연예인 스마트폰 해킹 논란에 "계정 유출·도용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불거진 ‘갤럭시 스마트폰 해킹’ 논란에 대해 갤럭시폰 또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해킹이 아니라고 10일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삼성 멤버스 애플리케이션에 올린 공지사항에서 배우 주진모 등 일부 연예인이 겪은 스마트폰 해킹 사건을 두고 “일부 사용자의 계정이 외부에서유출된 후 도용돼 (해킹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또 삼성전자는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했으나,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중 보안 설정 등으로 보안 강화 조치를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삼성전자는 재발 방지책으로 다른 계정의 아이디나 비밀번호를 삼성 계정과 똑같이 사용하지 말 것과 타인에게 이를 노출하지 말 것을 제시했다.

아울러 삼성 계정의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고, 보안 강화를 위해 스마트폰 내 설정 메뉴에서 2단계 인증 메뉴를 활성화하는 등의 방법을 제시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 이용자의 걱정을 덜기 위해 스마트폰 또는클라우드 해킹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리고, 2단계 인증을 통해 보안을 관리할 수 있다는 공지사항을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배우 주진모 등 국내 연예인 일부가 갤럭시 스마트폰을 해킹당한 후 사생활 유출을 협박받아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