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희 위원장 “청소년 단체·체험활동 기회 확대 제도 마련돼야”
조광희 위원장 “청소년 단체·체험활동 기회 확대 제도 마련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조광희 교육행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안양5)이 “청소년의 체험활동과 단체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제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지난 10일 도의회 제1간담회실에서 ‘경기도 청소년의 단체 활동 효과 연구’에 대한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의견을 전했다.

이번 정책연구용역은 경기도 청소년 단체 활동의 현황과 역할을 검토ㆍ분석해 청소년 단체 활동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 등 정책 제언을 위해 계획됐으며, 수원과학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6개월간 수행해 왔다.

이날 최종보고회에는 조광희 위원장을 비롯해 연구수행기관인 수원과학대학교 사회복지과 신인순 교수와 한국스카우트 경기남부연맹 공효식 사무처장 및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으며, 연구진의 연구용역 결과보고 후 참석자들의 질의응답과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조광희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청소년의 단체활동은 스스로의 경험을 극대화하고 관계를 확장하며 잠재력을 실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진로에 대한 선호를 확인하려면 다양한 경험이 요구되는데, 이러한 면에서 청소년의 단체활동은 경기도교육청의 ‘꿈의 대학’, ‘꿈의 학교’ 사업과도 관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위원장은 “다양한 청소년들에게 체험활동과 단체활동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제도가 마련돼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가정, 학교, 지역사회가 이 활동들을 내실있게 운영하는 등 시스템을 재정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