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2곳 중 1곳 올해 명절 ‘상여금 지급’… 상여금 평균 62만 원
중소기업 2곳 중 1곳 올해 명절 ‘상여금 지급’… 상여금 평균 62만 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가오는 설을 앞두고 올해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설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이 지급하는 상여금은 평균 62만 원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전국 중소기업 5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결과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예정’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지난해 대비 1.8%p 감소한 50.1%였으며, 정액 지급시 1인당 평균 62만 4천 원, 정률 지급시 기본급의 46.3%를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와 함께 설 자금 사정에 관한 질문에 대해선 응답 기업의 절반에 가까운 49.7%가 ‘곤란하다’고 답했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판매부진’과 ‘인건비 상승’(각 52.9%)이 가장 많았고, ‘원부자재 가격상승’(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20%), ‘금융기관 이용곤란’(10.2%)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중소기업은 올해 설 평균 2억 4천190만 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 지난해(2억 2천60만 원)보다 2천130만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요한 설 자금 중 확보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자금 확보를 위해서 ‘결제연기’(49.6%), ‘납품대금 조기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의 방법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대책없음’이라는 응답도 27.9%를 차지했다. 이밖에 설 휴무계획에 대해 업체의 89.5%는 4일을 휴무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지난해엔 내수부진이 장기화되고 글로벌 경기상황이 불확실한 가운데 제조?서비스?건설업 모두 전반적으로 부진했다”며 “가계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중소기업 대출환경이 개선됐지만, 경영부진 심화로 인해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자금 곤란을 호소하고 있어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