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시즌 K리그1 2월 29일 ‘킥 오프’…수원 vs 전북 공식 개막전
2020시즌 K리그1 2월 29일 ‘킥 오프’…수원 vs 전북 공식 개막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시즌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이 오는 2월 29일 공식 개막전을 갖고 약 9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해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와 대한축구협회(FA)컵 챔피언인 수원 삼성이 오는 2월 29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을 시작으로 10월 4일 33라운드 경기까지 이어지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 정규라운드 일정을 13일 발표했다.

수원과 전북의 공식 개막전에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와 ‘불사조’ 상주 상무의 경기가 인천전용경기장에서 열린다.

다음날인 3월 1일에는 김남일 감독이 새 지휘봉을 잡은 성남FC와 올 시즌 1부리그로 승격한 광주FC가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또 프로축구 최고의 흥행카드로 불리는 수원과 FC서울의 시즌 첫 라이벌전인 ‘슈퍼매치’는 3월 22일 4라운드 경기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며, 포항 스틸러스와 울산 현대의 ‘동해안 더비’는 4월 4일 울산 문수월드컵구장에서 치러진다.

또 K리그 축구팬들과 ‘불금’을 함께할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올 시즌에도 계속된다.

각 팀은 1회씩 총 12번의 금요일 야간 경기를 갖게 되며, 올 시즌 첫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은 5월 1일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리는 강원FC와 포항의 맞대결로 예정돼 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