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은 설 상여금 없어”… 기업 70%, 경기 나빠졌다
“기업 10곳 중 4곳은 설 상여금 없어”… 기업 70%, 경기 나빠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체감경기 악화 등으로 기업의 지갑이 굳게 닫혔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이 57.8%로 작년보다 3.7%p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직원이 300인 이상인 대기업 가운데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곳은 71.8%로 작년과 같았고,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로 작년보다 4.4%p 줄었다.

이런 가운데 올해 설 경기(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대다수의 기업이 나빠졌다고 답변, 체감 경기 악화가 상여금 지급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올해 설 경기(경영환경) 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가장 많은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0일로 작년보다 0.8일 줄었다. 이는 지난해 설 공유일이 주말과 이어졌지만, 올해는 설 공휴일이 토ㆍ일요일과 겹치면서 4일 휴무에 그치는 회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4.3일, 중소기업이 3.9일로 작년보다 각각 0.6일, 0.9일 줄었다. 설 공휴일 이외 추가로 휴무하는 이유로는 ‘단체협약ㆍ취업규칙상 명문화’(47.5%)가 가장 많았고, ‘연차휴가 수당 등 비용 절감’(25.0%), ‘근로자 편의 제공’(17.5%)이 뒤를 이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