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안지 주고, 대리 시험 보고… 위탁교육업체, 보조금 8억 꿀꺽
답안지 주고, 대리 시험 보고… 위탁교육업체, 보조금 8억 꿀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 내 사이버교육을 위탁 진행하는 평생교육시설이 답안지를 미리 주거나 대리시험을 허용하는 등 부정한 방식으로 정부 보조금을 챙기다 적발됐다.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은 근로자직업능력 개발법 위반 혐의로 서울 소재 평생교육시설업체 A대표(56)를 구속하고 직원 5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대표 등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천안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의 사내 사이버교육을 위탁 운영하면서 해당 업체와 짜고 정답지를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또 대리시험을 치르는 방식으로 직원들이 교육을 이수한 것처럼 꾸며 지원금을 챙긴 혐의다.

이 일당은 이 같은 방법으로 3년여 동안 누적 인원 9천151명에게 48개 과정에 대한 교육을 진행한 것처럼 속여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8억4천여만 원의 훈련지원금을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

A대표는 빼돌린 돈으로 1억6천여만원어치 백화점 상품권을 구매하거나 직원 급여를 주는 등 사적 용도로 쓴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A대표 등은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와) 위탁계약을 맺은 첫해부터 정답지를 공유한 대리시험을 치르는 등 한 차례도 정상적 교육을 진행하지 않았다”며 “직업훈련 부정수급은 성실한 훈련생들의 역량 강화를 저해하는 심각한 범죄이므로 앞으로도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