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원 "남편 김학도 2만점짜리 남편" 극찬…왜?
한해원 "남편 김학도 2만점짜리 남편" 극찬…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함께 출연한 한해원 김학도 부부. KBS1
'아침마당'에 함께 출연한 한해원 김학도 부부. KBS1

바둑기사 한해원이 남편 김학도를 "2만 점 남편"이라며 추켜세웠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한해원 김학도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김학래는 "한해원이 밝게 이야기하니까 김학도가 안돼 보이기도 한다"며 "저번에 세미나를 하는데 아이들을 다 데리고 왔더라. 얼굴이 수척해 보였다"고 밝혔다.

김학도는 "저희 부부는 다른 부부와 다른 부분이 있다"며 "제 아내가 일을 많이 하고 있기 때문에 제가 아이들 케어를 안 하면 누구도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한해원은 "이 점이 김학도의 큰 장점이다"며 "보통 아빠들은 (출장갈 때) 아이들을 어떻게 데리고 가냐면서 혼자 가서 여행도 하고 힐링도 하는데, 김학도는 매번 아이들을 챙겨 다닌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했을 당시에는 집안 일을 너무 안 도와줘서 '내 인생에 자충수를 뒀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아이들 세 명과 정말 잘 놀아주고 무슨 일만 생기면 적극적으로 도와주려고 하니까 그 점에 2만 점을 주고 싶다. 이만하면 괜찮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