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설 고향가는 길] 24일 오전·25일 오후 가장 혼잡… 안전운전 하세요
[행복한 설 고향가는 길] 24일 오전·25일 오후 가장 혼잡… 안전운전 하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당일 825만명 이동 ‘최대 인원’
짧은 귀성길 서울∼부산 8시간10분
우회道 이용땐 최대 1시간30분 단축
24∼26일은 고속도로 통행료 무료

올 설 연휴기간 수도권 주요 고속도로 귀성길은 24일 오전 시간대, 귀경길은 설날인 25일 오후 시간대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설은 귀성 기간이 짧아 귀성 시간이 더 많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도로공사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경찰청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 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수립·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한국교통연구원 조사 결과, 이번 설 연휴기간 예상 이동인원은 총 3천279만명으로 설날에 최대 인원인 82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루 예상 평균 이동인원은 지난해 같은기간(하루 623만명)보다 5.3% 증가한 656만명으로 평일(하루 326만명)의 2배 이상의 규모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여객선 0.4% 순으로 조사됐다.

귀성 출발이 집중되는 24일 오전 9∼10시, 귀성객과 여행객, 귀경객이 동시에 몰리는 설날 오후 2∼3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주요 고속도로의 전 구간의 1일 평균교통량은 지난해 같은기간(하루 444만대)보다 6.2% 증가한 472만대로, 최대 1일 교통량은 설날 604만대로 지난해 설날(하루 588만대)보다 2.6%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분석에 따라 도공은 고속도로와 국도의 임시개통, 갓길 차로 확대, 임시 감속차로 운영 등을 통해 차량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교통량 분산을 위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우회노선 소요시간 비교정보를 제공하는 등 고속도로 105개 구간(972㎞), 일반국도 15개 구간(211.7㎞)을 교통혼잡 예상구간으로 중점 관리할 계획이다. 고속도로 휴게소ㆍ졸음쉼터에 화장실 862칸을 확충하고, 휴게소의 기존 남성화장실 301칸을 여성용으로 전환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 몰래카메라 근절을 위해 휴게소 화장실과 수유실 등을 매일 점검한다.

이밖에 누구나 부담 없이 고속도로 교통정보를 이용하도록 모든 휴게소(197곳)와 졸음쉼터ㆍ버스정류장(275곳)에서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자동차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무상점검 등도 실시한다.

◇고속도로 주요 도시간 소요 예상시간
승용차 기준으로 귀성길 최대 예상소요시간(승용차 기준)은 ▲서울∼대전 4시간 20분 ▲서울∼부산 8시간 10분 ▲서울∼광주 6시간 50분 ▲서서울∼목포 7시간 10분 ▲서울∼강릉 4시간 20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 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강릉∼서울 3시간 50분 정도 소요될 전망이다.

◇버스전용차로구간 시행
23일부터 27일까지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신탄진IC(141㎞)간 상ㆍ하행선, 영동고속도로(신갈Jct~여주Jct(41.4㎞)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운영한다. 평시 주말(오전 7시~오후 9시) 버스전용차로제 운영 시간보다 4시간 연장된다.

통행대상은 9인승 이상 승용ㆍ승합차(9~12인승)로 6인 이상 탑승해야 이용할 수 있다.

◇고속도로 통행료 무료
이번 설에도 24∼26일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한다. 이 기간 잠깐이라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통행권을 뽑아 요금소에 그냥 내면 되고, 하이패스 차로는 그냥 통과하면 된다.

◇수도권 고속도로 나들목(IC) 진·출입 통제
도공과 경찰은 지난해와 같은 방법으로 경부ㆍ중부고속도로 등 4개 노선에서 23개 영업소 수도권 일부 고속도로 나들목을 통제한다. 고속도로 노선별 서행길이와 정체구간 비율 등 교통혼잡 상황에 따라 고속도로 영업소 진입부스를 탄력적으로 조절할 계획이다. 따라서 출발 전에 미리 통제상황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특히, 경찰청과 합동으로 통행량이 많은 경부ㆍ영동ㆍ 서해안고속도로를 중심으로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 10대와 경찰청 암행순찰차 22대를 투입해 버스전용차로ㆍ갓길차로 위반 등 얌체운전, 난폭운전 등에 대한 입체단속을 실시한다. 고속도로 주요 진출입로와 휴게소 등에서 불시에 음주단속을 벌이고 주요 졸음운전 취약구간에 대한 합동순찰도 강화한다.

◇수도권 주요 고속도로 우회도로 이용법
명절 연휴기간 교통분석 결과 정체가 심한 수도권 주요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우회도로 이용 시 최대 30분에서 1시간30분 정도 단축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도공은 4개 고속도로에 대한 효과적인 우회도로를 내놨다.

경부고속도로의 경우 상습 정체구간인 양재~안성 구간은 용인~서울 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 헌릉IC에서 용인~서울 고속도로를 타고 311 지방도로를 경유, 오산IC에서 다시 경부고속도로를 타면 최대 50분이 단축된다.

또 중부고속도로 상습 정체구간인 하남~오창 구간은 하남시 천현삼거리에서 국도 43호선과 45호선, 42호선, 17호선을 거쳐 오창IC로 진입하면 최대 45분이 절약된다.

서해안고속도로 매송~서평택 구간은 안산 양촌IC에서 빠져 국도 39호선에 진입, 화성 율암 교차로에서 국도 82호선→77호선의 이용이 가장 바르게 고향을 가는 길로 추천된다. 최대 1시간30분 단축할 수 있다.

화성 율암교차로에서 국도 39호선과 국도 38호선을 이용할 경우 서평택IC까지 최대 29분 단축되는 방법도 유용하다. 영동고속도로 신갈~여주 구간을 피하려면 신갈오거리에서 국도 42호선을 갈아타고 여주까지 가면 최대 30분을 단축할 수 있다.

하남=강영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