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등원인데…" 우한 폐렴에 맘 카페 '패닉'
"내일부터 등원인데…" 우한 폐렴에 맘 카페 '패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네 번째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서울역 전광판에 해당 바이러스 감염예방 정보가 띄워져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네 번째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27일 오후 서울역 전광판에 해당 바이러스 감염예방 정보가 띄워져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온라인커뮤니티와 SNS 등 네티즌들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27일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는 '우한 폐렴 문센(문화센터) 어카죠?' '초중등학생 학원 보내실건가요?(우한 폐렴)' '우한 폐렴, 낼부터 원 등원인데 어떡해야 할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회원수 26만여 명을 보유한 수원의 한 맘 카페에서는 "뉴스마다 우한폐렴, 너무 무섭네요. 17년 전 사스 때는 혼자라서 안 무서웠는데 이젠 아기가 있으니 너무 무섭네요. 내일부터 유치원 등원인데 맘님들은 어떡하시나요?"라며 걱정을 보였다.

회원수 31만여 명을 보유한 일산의 한 카페에서도 한 네티즌은 '우한 폐렴으로 어린이집 등원 보류해야 할까요?'라는 글을 게시는 등 우려를 보였다. 해당 카페에는 일주일간 우한 폐렴에 대한 100여 개의 글이 올라왔다.

한편, 27일 경기도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로 분류됐다.

평택시민인 이 환자는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재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