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무순위 청약 당첨자 대다수 20~30대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무순위 청약 당첨자 대다수 20~30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팔달6구역을 재개발하는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의 무순위 청약 당첨자의 상당수가 20~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지 분양 주간사인 현대건설이 5일 힐스테이트 홈페이지에 공개한 무순위 청약 당첨자 명단에 따르면 총 42가구 모집에 20대가 11명(26.2%)으로 집계됐다. 30대를 포함하면 20∼30대 당첨자가 32명(76.1%)에 달했다.

12가구를 모집한 전용면적 39㎡에서 20대는 6명으로 절반을 차지했다. 17가구를 모집한 전용 43㎡는 4명, 5가구를 뽑은 전용 59㎡A는 1명이 20대였다.

전용 39㎡와 43㎡에서는 올해부터 청약이 가능한 2000년생이 각각 한 명씩 예비 당첨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전용 84㎡에서는 20대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20대 초반까지 청약 당첨자에 포함된 것으로 미뤄볼 때 상당수는 부모의 도움을 받아 자금을 조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 단지의 전용면적별 분양가는 39㎡가 2억5천700만∼2억8천900만 원, 43㎡가 2억8천만∼3억1천500만 원, 59㎡A가 4억4천200만∼4억8천600만 원, 84㎡가 5억4천100만∼5억9천500만 원에 달한다.

특히 국토교통부가 오는 21일부터 전담 기구를 만들어 가족 간 편법 증여 등의 부동산 불법행위에 ‘현미경 검증’을 예고한 상황이라 6일로 예정된 계약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전날 진행된 힐스테이트푸르지오수원의 무순위 청약에는 6만7천965명이 몰려 평균 1천6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접속자 수가 한 번에 10만 명 넘게 몰리면서 한때 사이트가 다운되고, 마감 시간이 연장되는 일이 빚어졌다.

사이트 마비 사태가 마감 직전까지 계속되면서 청약에 성공하지 못한 사람들의 불만과 항의도 쏟아졌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