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예비초등교 아동 지원 사업 호응
안산시, 예비초등교 아동 지원 사업 호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예비 초등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책가방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드림스타트 사례관리 대상 가정 가운데 특히 가정환경이 취약한 초교 예비 입학 아동들에게 책가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오는 28일까지 종교단체로부터 후원 받은 신발주머니를 포함한 책가방 세트(15개)와 (재)아름다운 동행에서 후원한 22개를 포함, 총 37개(380만원 상당)의 책가방 세트를 지원이 필요한 가정의 아이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아동들의 학습에 필요한 학용품도 함께 전달하고, 아이들이 첫 학교생활에서 자신감을 갖고 희망과 꿈을 담을 수 있도록 아동통합사례관리사가 가정에 방문에 정서적 지원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가방과 학용품 등을 전달받은 한 부모는 “아이가 책가방을 메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아이에게 미안해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새롭게 출발하는 아이가 이렇게 응원해주고 도와줘 감사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계속해서 지역사회 내의 자원을 꾸준히 발굴, 취약계층 아동 및 가족을 위한 각종 후원사업을 펼치는데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드림스타트는 지난 2009년부터 취약계층 만 12세 이하 아동과 가족을 대상으로 통합사례관리 및 보건, 복지, 교육, 보육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아이들에게 공평한 출발기회를 보장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