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 멈췄던 국내 車공장 ‘정상화’ 돌입… 부품 공급 문제는 여전
코로나 19로 멈췄던 국내 車공장 ‘정상화’ 돌입… 부품 공급 문제는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끊기며 문을 닫았던 국내 자동차 공장들이 정상화되고 있다. 업계와 정부의 노력으로 와이어링 하니스(배선뭉치) 등 급한 부품이 들어오면서 우려했던 휴업 장기화 등 위기는 일단 넘긴 모습이다. 다만 현재까지는 부품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업계의 고충은 여전한 상태다.

17일 국내 자동차ㆍ부품업계에 따르면 이날 가동을 멈췄던 국내 자동차 공장 대부분이 정상 가동된다.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 부족으로 4일부터 순차 휴업에 들어갔던 현대차는 11~14일 공장별로 조업을 재개했으며, 울산ㆍ아산공장의 모든 생산라인을 정상가동할 예정이다.

앞서 현대차는 11일 인기 차종인 팰리세이드와 GV80를 생산하는 울산 2공장을 가장 먼저 가동하고 출고 재고 확보에 나선 바 있다. 현대차의 경우 트럭과 버스를 생산하는 전주공장만 20일까지 휴무하는 것을 제외하면 국내 모든 공장이 정상적으로 가동한다.

기아차는 화성공장이 10일 하루 휴무하고서 11일부터 정상 운영된 것을 비롯해 광주 1공장의 셀토스ㆍ쏘울 라인이 12일, 광주 2공장 스포티지ㆍ쏘울 라인이 14일부터 생산을 재개했다. 다만, 소하리공장은 부품 부족으로 휴업을 18일까지, 광주 3공장(봉고ㆍ트럭)은 19일까지 연장한다.

국내 업체 중 가장 먼저 휴업을 시작한 쌍용차는 이달 13일 9일간의 휴업을 마치고 평택공장을 돌리기 시작했으며 르노삼성차는 11∼14일 나흘간 공장을 세운 뒤 15일부터 조업을 재개해 모두 정상 운영되고 있다.

이처럼 멈췄던 국내 완성차 공장이 속속 가동되고 있지만, 완전히 정상화된 것은 아니다. 춘제 연휴 이후 중국의 부품공장들이 문을 열기 시작했지만, 공장 가동률이 떨어지고 감염을 우려해 공장에 나오지 않는 직원도 많아 국내에 공급하는 부품의 생산량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국내 완성차 공장들은 생산라인을 돌리면서도 생산속도는 조절하면서 협력업체들의 어려움은 여전한 상황이다. 중국에 공장을 두거나 중국에서 부품을 수입해 조립하는 중견 부품업체부터 완성차 생산속도 조절에 따라 부품 재고가 쌓여가는 영세한 부품업체가 수천 개에 달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공장을 세우거나 단축 근무에 들어가는 방법 외에는 마땅히 대응할 방법도 없다고 호소하고 있다.

현대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수원의 한 업체는 “핵심부품이 중국 광동성에서 전량 들어오는데, 중국 업체가 생산을 못 해 2주째 부품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사실상 개점 휴업상태”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