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운영 관련 2차 조사 돌입
경기도,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운영 관련 2차 조사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병원이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운영과정에서 중증외상환자 진료방해ㆍ진료기록부 조작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지난 1차 현장조사에 이어 17일 2차 조사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보건의료정책과장을 총괄 반장으로 도 감사관 및 민생특별사법경찰단, 수원시영통구보건소 등이 참여한 조사반을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10일간 현장에 투입, 조사를 진행한다.

도는 의료법 제61조(보고와 업무 검사 등)에 따라 아주대병원 보조금 집행내역 등 병원회계에 대한 조사를 벌인다. 필요 시 관계인 진술을 들을 계획이며, 위법 여부가 확인되면 행정처분 및 수사의뢰 등 관계법령에 따라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도는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중증외상환자 진료방해, 진료거부, 진료기록부 조작 등 최근 아주대병원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자 현장조사를 실시했으며, 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은 1차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이재명 지사는 지난 7일 완료 예정이었던 아주대병원 현장조사 기간을 연장해 의혹을 명확히 밝히라고 지시한 바 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