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 입주기업 10곳 중 4곳 “올해 채용 계획”…중소기업 기피현상은 걸림돌
산업단지 입주기업 10곳 중 4곳 “올해 채용 계획”…중소기업 기피현상은 걸림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단지 입주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채용계획이 있지만, 중소기업 기피 현상으로 인력 채용 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전국 산업단지 입주기업 785개사를 대상으로 ‘산업단지 일자리 실태 및 사업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43.6%가 채용계획이 있는 것으로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산단 입주기업들은 채용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으로 ‘유사 업무 능력’(27.1%), ‘개인의 능력’(27.0%)을 주로 꼽았다.

다만 인력 등에 있어서 어려움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력 채용 시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인력 부족’(31.2%), ‘중소기업 기피’(30.7%), ‘높은 이직률’(28.3%)이라는 답변이 많았다.

인력난 해소나 신규 인력 채용을 위해 고용노동부, 고용 관련 기관의 지원정책을 활용해본 적이 있는 기업은 55.9%였다.

또 이들 기업은 인력 확보를 위한 정책 중에서 고용 장려금(57.6%), 청년 채용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46.6%) 등 금전적인 지원정책이 가장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이와 관련, 산단공은 채용 수요가 있는 기업 중심의 온·오프라인 채용박람회를 개최해 일자리 매칭을 추진하면서 빈 일자리가 없도록 11개 지역 기반 일자리 지원센터를 통해 정기적으로 채용 수요를 확인할 계획이다.

산단공 관계자는 “산업단지는 한국 경제의 버팀목이자 제조업의 근간”이라며 “이번 조사 결과를 활용한 산업단지별 특화사업을 발굴ㆍ추진해 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