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정치권도 비상…국회 대정부질문 긴급 취소
'코로나19'에 정치권도 비상…국회 대정부질문 긴급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국회 행사 참석 뒤늦게 확인…여야 추후 의사일정 재조정
국회 본회의장. 경기일보DB
국회 본회의장. 경기일보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 행사에 참석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면서 국회 본회의가 전격 취소됐다. 이날 잡힌 대정부질문 등 의사일정이 취소되면서 여야는 추후 일정을 협의하기로 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24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조금 전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 관련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본회의 연기 결정은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감염 검사를 받으면서 국회 내 전파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같은 당 곽상도, 전희경 의원도 함께 했다. 행사 참석자 중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심 원내대표를 비롯해 곽상도 전희경 의원도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국회는 별도의 문자 메시지를 통해 "19일 16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행사에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참석했다. 해당 행사 참석자는 모두 국회 안전상황실로 즉시 신고해 달라"며 "직원 여러분께서는 사무실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고, 외부 출입을 자제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2시 본회의에서 국회 상임위원장(정보위원장·교육위원장) 선출,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국민권익위원 선출, 국회코로나19대책특위 구성 등의 안건 처리와 정치·외교 분야 대정부질문이 예정돼 있었다.

정치권에선 국회의원이나 직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입법 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전국 각지에서 민원인들이 출입하는데다 각종 행사가 열리는 등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다만 아직 조기 대응 단계인만큼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하지만 실제 확진자가 나온다면 국정에 큰 우려가 생길 수 있는만큼, 보다 확실한 방역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