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첫 확진자 A씨 2월달에도 대구 방문 확인…"진술 잘 안해 동선 파악 어려워"
용인 첫 확진자 A씨 2월달에도 대구 방문 확인…"진술 잘 안해 동선 파악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에서 발생한 첫 확진환자 A씨(27ㆍ여)가 지난 달에 이어 지난 16일에도 대구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A씨의 동선을 확인하던 중 A씨의 휴대전화 GPS를 통해 A씨가 지난 16일 대구에 있던 것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질병관리본부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한 31번 환자의 접촉자로 용인시에 명단을 통보한 22일부터 줄곧 시와 역학 조사관에게 자신은 신천지 대구교회에 간 적이 없었다고 진술해왔다.

이어 A씨는 지난달 24일 대구 집을 방문했을 때 39도로 열이 나 집 안에만 머무르고 신천지 교회에는 가지 않았으며, 이후 증상이 좋아져 27일까지 대구에 있다가 용인으로 올라와 28일부터 기흥에 있는 회사에 출근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A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판단한 시와 질병관리본부는 A씨 휴대전화의 GPS를 확인,  A씨가 대구에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

지난 16일은 31번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날로, 질본이 신천지로부터 이날 예배 신도명단을 넘겨받아 명단에 들어있던 A씨가 거주하는 용인시에 이 사실을 지난 22일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신천지 신도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A씨가 신천지와 대구와 관련해 말을 안 해 이동 동선 파악 등에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아무래도 사회적 질타가 이어지다보니 정확하게 말을 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시가 밝힌 바로는 대구에서 아버지, 할머니와 살던 A씨는 올해 초 용인으로 이사와 원룸에 살면서 기흥구 보정동 소재 회사에 다니고 있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날인 지난 21일 아버지 승용차로 회사로 출근했고, 이날 상현동 소재 다경식당에서 회사 동료 8명과 점심을 먹었다. 당시 식당에는 다른 손님은 없었다.

A씨 아버지와 할머니는 지난 23일 검체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됐다.

한편 함께 식사한 8명 중 타지역 거주자 6명을 제외한 2명과 식당 주인 등 3명도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용인시는 A씨가 사는 원룸 건물 전체와 골목길, 상가, 아버지·할머니가 이용한 풍덕천동 일대 마트와 제과점, 청과점을 소독했다.

용인=강한수ㆍ김승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