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혜 예비후보, 이재명 지사에 "경기페이로 코로나 기본소득 지급하자"
신지혜 예비후보, 이재명 지사에 "경기페이로 코로나 기본소득 지급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지혜 예비후보


기본소득당 신지혜 고양갑 예비후보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경기페이로 코로나 기본소득을 지급하자고 공개 제안했다.

신 예비후보는 29일 “며칠 전 마카오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막자며 모든 영주권자에게 44만 원 현금카드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한 남다른 대처로 주목받고 있는 이재명 도지사에게 “경기페이로 코로나 기본소득 지급하자”고 제안했다.

신 후보는 최근 정부가 추경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 “‘코로나19 극복 종합대책’에는 대다수 소비진흥대책이 담겼다”면서 “다음 달부터 6월까지 모든 승용차를 살 때 개별소비세를 70% 인하, 체크ㆍ신용카드 사용액 소득공제율을 기존의 2배 수준으로 확대, 고효율 가전기기를 구매하면 10% 환급하는 등의 대책이 대표적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 후보는 “자동차 사는 것, 고효율 가전기기 사는 것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회복에 어떤 도움이 되겠냐”고 반문하며 “생계가 걱정인 사람에게 소비하라는 것은 진정한 대책이 아니다. 신종감염병에 대한 대처는 이전 정부에 비해 아주 훌륭해졌지만, 그 여파로 인한 국민 생계문제는 큰 차이가 없다”면서 정부대책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 후보는 “며칠 전 경기도 데이터배당을 실시할 정도로 경기도는 지역화폐 활용의 차원을 넓히고 있다”며 “단순히 지역화폐로 동네상점에서 결제하는 것을 넘어 광역단체만의 사회안전망을 구상하고 있다”면서 기본소득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이재명 지사가 공개제안을 숙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신 후보가 소속된 기본소득당은 모든 국민에게 매달 60만 원 기본소득 지급을 약속하며, 지난 1월19일 창당한 신생정당이다. 지난 25일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대구·경북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정하고 일시적인 기본소득 지급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또 26일에는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해 불안한 마음을 안고 출근하는 대신 온 국민 휴식이 필요하다며, 10일간의 휴식 및 그에 대한 기본소득 30만 원을 국민에게 지급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