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2월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 반토막… 온라인은 소폭 증가
코로나19 여파에 2월 개인 신용카드 사용액 반토막… 온라인은 소폭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불어나면서 지난달 국내 신용카드 사용액이 반 토막 났다.

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ㆍ삼성ㆍKB국민ㆍ현대ㆍBCㆍ롯데ㆍ우리ㆍ하나 등 전업계 카드사 8곳의 2월 1∼23일 개인 신용카드 승인액은 28조 2천146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전인 1월 한 달 승인액(51조 3천364억 원)보다 45% 감소한 수치다.

통상 소비가 늘어나는 ’설 연휴 효과 ‘(1월 24~27일)와 전체 기간의 차이를 고려해 1월의 1주일 평균 승인액(약 10조 원)을 빼더라도 올해 2월은 1월보다 32% 줄었다.

특히 국내 확진이 본격적으로 늘기 시작한 2월을 놓고 보면 코로나19의 확진 추이에 따라 온라인ㆍ오프라인 카드 사용액이 달라졌다.

온라인 개인 신용카드 승인액은 2월 첫째 주(3∼9일) 2조 920억 원에서 둘째 주(10∼16일) 2조 1천111억 원으로 0.9% 늘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불어난 셋째 주는 2조 2천817억 원으로, 둘째 주보다 8.1% 불어났다.

오프라인 승인액은 2월 첫째 주 6조 5천42억 원에서 둘째 주 7조 9천570억 원으로 늘었으나, 확진자 급증 소식에 셋째 주에는 7조 2천686억 원으로 줄었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설 연휴 효과 때문에 코로나19의 영향을 명확하게 따져볼 수는 없겠지만, 사태가 길어지면 전체 소비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