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경기남부지부, 중소기업 업종 전환 돕는다… ‘사업전환지원사업’ 신청요건 완화
중진공 경기남부지부, 중소기업 업종 전환 돕는다… ‘사업전환지원사업’ 신청요건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기남부지부(지부장 임동환)이 중소기업들의 미래 유망업종 등 새로운 분야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나선다.

중진공 경기남부지부는 ‘사업전환지원사업’ 신청요건을 완화하고 절차를 대폭 개선했다고 4일 밝혔다. 사업전환지원사업은 경제ㆍ환경의 변화로 업종 전환을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R&D보조금, 컨설팅 등을 연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올해부터 주력사업의 매출액 비중이 30% 이상 돼야 한다는 신청기준을 폐지해 지원대상을 확대했다. 또 사업전환계획 승인 권한을 중기부에서 중진공으로 일원화해 사업전환 신청 후 승인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평균 15일 이내로 대폭 단축시키고 빠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업력 3년 이상, 상시근로자수 5인 이상 중소벤처기업으로 대출기간은 시설자금 10년, 운전자금 6년, 대출한도는 시설자금 100억 원, 운전자금 연간 5억 원이다.

중진공은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사업전환진단 및 타당성을 평가하고, 사업전환 계획을 승인한다. 신청기업은 사업계획 승인 후 소정의 절차를 거쳐 정책자금을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총 280여개 중소벤처기업에 사업전환자금 1천100억 원을 지원했고, 올해 1천600억원을 지원한다.

임동환 지부장은 “효율적인 사업전환을 통한 재도약의 기회를 찾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사업전환 기업들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신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