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고삼농협, 코로나19 의료진에 곰탕 3천 인분 기부
안성 고삼농협, 코로나19 의료진에 곰탕 3천 인분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지역 고삼농업협동조합(조합장 윤홍선)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격무에 시달리는 의료진과 직원들을 응원하고자 한우 곰탕 3천 인분을 안성의료원에 기부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전달식에는 윤홍선 조합장과 임원진, 김상수 농협 안성시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고삼농협이 기부한 한우 곰탕은 3천 인분(시가 800만 원 상당)으로 코로나19 확진환자 치료를 위해 고생하는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용기를 주고 있다.

안성의료원은 코로나19 확진자 입원ㆍ치료 전문병원으로 지정되면서 의료진과 직원들이 주ㆍ야로 환자 건강을 돌보고 있다.

윤홍선 조합장은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과 직원들이 한우사골 곰탕을 드시고 환자 완치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