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60대 여성 코로나 19 양성 판정으로 방역망 뚫렸다
안성 60대 여성 코로나 19 양성 판정으로 방역망 뚫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 용인, 이천시에 이어 안성지역도 처음으로 60대 여성이 코로나 19 확진자로 판정되면서 보건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8일 안성시 보건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안성시 당왕동 A씨(67, 여)가 코로나 19에 확진됐다는 안전안내 문자가 발송됐다.

현재 보건당국은 A씨와 주거지가 천안시인 며느리를 자가격리 하고 가족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확진자 A씨는 지난 7일 아들 부부와 손자, 이모 등 6명과 함께 차량 1대를 이용해 천안시에서 안성으로 내려왔으나 며느리와 함께 발열과 인후통증세를 보였다.

경기도립 의료원 안성병원에서 지난 7일 코로나 19 의심 증상 검체를 받은 이들은 이날 오전 8시께 며느리와 함께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이들의 동선은 경기도 역학조사반에 의해 안성시청, 보건소 홈페이지 또는 SNS에 공개될 예정이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