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코로나19로 기업 매출 감소… 생존 위협 심각 수준”
대한상의, “코로나19로 기업 매출 감소… 생존 위협 심각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기업들이 매출감소와 부품ㆍ원자재 수급 차질 등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 대책반’을 가동해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 조사한 결과 이달 6일 기준 총 357건 접수했다고 8일 밝혔다.

대한상의 코로나19 대책반은 상의 홈페이지와 전국 73개 지역상의, 업종별 협회 등을 통해 기업 현장의 피해와 어려움을 접수해 정부에 전달하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 기업들이 가장 많이 겪는 어려움은 매출 감소(38.1%)로 파악됐다. 이어 ‘부품·원자재 수급’(29.7%), ‘수출 어려움’(14.6%), ‘방역용품 부족’(5.3%), ‘노무인력관리’(4.8%) 등이 뒤를 이었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은 중국과의 거래 관계에서 어려움이 많았다. 또 공단ㆍ제조업 밀집 지역인 경기도를 중심으로 매출감소와 원자재 조달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었다.

특히 서비스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생존까지 위협받는 상황이다. 사람들이 외부 활동을 꺼리면서 소비심리가 위축, 내수ㆍ관광업종 중심으로 매출감소 폭이 컸다. 전시회 개최는 90%, 항공 이용객은 85% 가까이 줄어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개학 연기에 따라 소매유통업, 학원 등 업종의 타격도 컸다.

이에 기업들은 가장 시급한 정책으로 자금지원과 방역용품 지원 등을 꼽았다. 우선 자금 지원이 35.1%로 가장 많았고, ‘방역용품 지원’(18.8%), ‘세제 지원’(13.4%) 등 순이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정부에 기업들의 건의를 전달하고 있으며 종합건의서를 별도로 마련해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