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인] 웹툰 <사야이> 유영태 작가
[문화인] 웹툰 <사야이> 유영태 작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뷔 10년 된 지금도 늘 감사해… 다양한 콘셉트로 우리의 삶 담을게요”

“어느덧 데뷔 10년째를 앞둔만큼 2020년대도 다양한 콘셉트를 갖춘 웹툰으로 독자들을 찾아뵙겠습니다.” 3일 오후 5시 남양주 덕소역 인근에서 만난 유영태 작가(40)는 만화가가 되기 위해 노력해 온 학창시절과 데뷔 전후 이야기, 그리고 데뷔 후 약 10년 간의 이야기를 설명하며 앞으로의 계획을 말했다.  

유 작가는 현재 다음에서 <사야이>(사회인 야구 이야기)를 주 2회, 네이버에서는 <정이네 동물병원으로 어서오세요>를 주 1회씩 연재하는 웹툰 작가로 지난 10년 간 <에펨툰>, <유타의 방주>, <EPL툰> 등 다양한 콘셉트를 갖춘 작품으로 유명세를 떨쳤다. 

그 중 데뷔작인 <에펨툰>은 연재와 동시에 네이트와 골닷컴에서 매주 다음편을 기다리는 독자들의 댓글이 넘쳐났고, <사야이>는 지난 2012년에 연재를 시작해 현재 시즌3까지 연재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정이네 동물병원으로 어서오세요>도 수의사인 사촌 형에게 자문을 구하고 사진과 그림, 동영상 등 다양한 방법을 이용해 콘티를 짜 연재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그의 작품은 편안한 그림체를 통해 우리 삶과 직접적으로 관련 있는 요소를 인물간 대화에 담아내 포근한 느낌을 준다. 
그리고 스포츠 웹툰 위주의 작가라는 이미지와 달리 지난해 5월부터 연재 중인 <정이네 동물병원으로 어서오세요>에서는 반려동물과 관련한 이야기를 그려내 우리가 그 동안 간과하고 있던 점들을 알려준다. 

대표적으로 웹툰 1~2화에서는 반려견의 안락사 문제를 직접적으로 다룬다. 연재 시작과 동시에 상반된 시선을 띤 댓글들이 넘쳐났지만 수의사의 관점에서 바라 본 안락사 문제를 ‘돌직구’처럼 던진다. 아울러 반려동물의 슬개골 탈구·복막염·우울증 등 건강 문제, 보험 가입 필요성 및 관련 정보 등을 수의사의 입을 빌려 그려내 그 동안 웹툰계에서 보기 힘들었던 주제를 다뤄 눈길을 모았다. 

매 작품 연재와 동시에 호평과 다양한 댓글을 쏟아내는 유 작가지만 인고의 시간은 짧지 않았다. 
군 전역 후 약 2년 간 박수영 화백의 화실을 거친 후 본격적인 데뷔를 위해 개인 작업을 해왔지만 데뷔 기회는 5년이 지난 2011년이 돼서야 찾아왔다. 
공백기 중 유 작가는 웹툰 중 조석의 <마음의 소리>와 윤태호의 <이끼>를 읽고 웹툰에 매력을 느껴 웹툰 작가로의 데뷔를 준비하게 됐다. 당시 네이트는 골닷컴과의 연계로 스포츠 웹툰을 대거 연재하고 있었고 그는 실제 축구계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게임 Football Manager를 웹툰화한 <에펨툰>으로 서른이 돼서야 데뷔하기에 이른다. 이후의 행보는 <유타의 방주>, <유영태의 TOP&TOP>, <사야이>, <정이네 동물병원으로 어서오세요> 등 작품으로 이어졌다.

유 작가는 “새해를 맞이했는데도 지인들이나 독자들 중에서도 취업, 직장, 진로 문제로 고민하시는 분들이 많지만 나도 서른 살이 넘어서 데뷔했다는 점을 보며 용기와 희망을 갖길 바란다”며 “향후 남자 취미의 끝판왕인 낚시와 오토바이 등을 주제로 독자들을 찾아뵙겠다”라고 말했다. 

글_권오탁기자 사진_유영태 작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