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코로나19 맞춤형 응급조치 실시
군포시 코로나19 맞춤형 응급조치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청 구내식당이 지역경제활성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자 급식 중단을 매주 2회로 확대하며 11일 식당 배식대가 텅비어 있다. 군포시 제공
군포시청 구내식당이 지역경제활성화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고자 급식 중단을 매주 2회로 확대하며 11일 식당 배식대가 텅비어 있다. 군포시 제공

군포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한 맞춤형 응급조치로 감염병 확산방지와 지역경제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시는 공적마스크 판매가 이뤄지는 지역 내 102개 약국을 시민들이 찾기 편하게 지난 9일부터 상호와 주소, 연락처 그리고 구매 방법을 홈페이지와 공식 SNS 채널(블로그)을 통해 안내하는 동시에 구매 과정에 불편사항을 수시 점검 중이다.

또 1인이 운영하는 8개 약국이 인원 부족으로 공적마스크 판매에 지장이 없도록 ‘군 인력지원’ 사업에 도움을 요청한 상태다.

여기에 시는 집단감염 우려가 제기되는 요양병원 등 7개소에 마스크 1천여개를 9일 오전 긴급배부했다. 건강이 취약한 노인 계층과 종사자들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또 시는 11일부터 시청 공무원 등 900여명이 이용하는 구내식당을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에 급식을 중단해 인근 식당을 이용토록하는 ‘소비 지원’도 실시한다. 야외 활동을 줄인 시민들로 인해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으로 지난달 초부터 매주 1회 중단에서 2회 중단으로 확대한 것이다.

한대희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개개인이 겪는 어려움이 다르기에 시 대책도 맞춤형으로 시행 중”이라며 “군포에서 더는 감염병으로 고생하는 시민이 없게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피해 구제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코로나19 대응 야간 당직근무자 증원, 장애인·노인 시설 1일 1회 모니터링, 감염병 확진자 이용 식당 등 30개 업체의 상태를 꾸준히 점검·관리하고 있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