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소방서, ‘화재피해주민 지원센터’를 연중 운영 계획 밝혀
포천소방서, ‘화재피해주민 지원센터’를 연중 운영 계획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소방서(서장 한경복)는 화재로 손해를 입은 주민의 신속한 생활안정 도모와 일상복귀를 위한 ‘화재피해주민 지원센터’를 연중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화재피해주민 지원센터’는 화재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 신속한 피해복구뿐만 아니라, 생활ㆍ의료ㆍ세금 등 분야별 시ㆍ군 지원부서로부터 구호지원과 안내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포천소방서는 긴급복구지원팀을 편성해 생활ㆍ의료ㆍ보험 등 분야별 관계기관 안내, 정신적 피해 주민에 대한 재난심리회복지원 상담 안내, 의용소방대를 통한 복구 활동 지원, 화재증명원 발급 등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 화재 현장에서 개인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해 피해주민을 도운 주민에게는 ‘화재현장 지킴이’로 선정해 소화기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한경복 서장은 “소중한 삶의 보금자리를 잃은 주민이 하루빨리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피해복구 지원활동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