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남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압도적 1위
삼성전자, 남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압도적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남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의 분기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의 남미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38.0%로 집계됐다.

2위인 모토로라는 15.5%로 삼성과 22.5%P의 격차를 보였다. 이어 3위는 화웨이(12.9%), 4위는 LG전자(4.4%), 5위는 애플(3.6%)이 차지했다.

연도별 점유율 추이를 보면 삼성전자는 2018년 36.6%에서 지난해 38.0%로, 모토로라는 12.8%에서 15.5%로, 화웨이는 11.6%에서 12.9%로 상승했다. 그러나 LG전자는 6.3%에서 4.4%로, 애플은 4.3%에서 3.6%로 하락했다.

특히 LG전자는 남미 국가 가운데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에서만 유일하게 상위 5개 베스트셀링 모델에 이름을 올렸다고 카운터포인트는 설명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