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자가격리ㆍ재택근무 임직원에게 격려 물품 전달… 계열사ㆍ협력사 직원 7천 5백명 대상
삼성, 자가격리ㆍ재택근무 임직원에게 격려 물품 전달… 계열사ㆍ협력사 직원 7천 5백명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이 코로나19로 자가격리ㆍ재택근무에 들어간 임직원 및 협력사 직원들에게 격려 물품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상자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을 비롯한 18개 계열사와 자회사 및 협력사 임직원 가운데 자가격리 중인 2천500여 명과 임산부 1천800여 명을 포함한 재택근무자 5천여 명 등 총 7천500여 명이다.

이와 함께 삼성은 임직원 중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는 임직원 20여명에게도 격려 물품을 보냈다. 이번 사태로 근무자 교대가 이뤄지지 않아 해외에서 장기 체류 중인 출장자들의 국내 가족들에게도 격려 물품을 준비해 전달하기로 했다.

격려 물품은 ▲손 소독제와 핸드워시 등 ‘감염 예방 용품’ ▲홍삼과 비타민 등 건강 보조식품 ▲컵밥과 간편식 등 생활 용품이다. 이와 함께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자가격리나 재택근무 중인 직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격려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모두가 힘을 모으면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며 “어려울 때일수록 주변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고 서로를 응원,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활짝 웃으며 마주하자”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