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경기남부지부 개소식 개최… 경기남부권 현장 대응 역량 강화
중진공, 경기남부지부 개소식 개최… 경기남부권 현장 대응 역량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ㆍ이사장 직무대행 조정권)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성, 평택, 오산 등 경기남부권 중소기업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중진공은 12일 경기남부지부 개소식과 함께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조 이사장 직무대행과 권칠승 국회의원, 백운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축소 개최됐다. 중진공은 경기남부지부 개소를 통해 화성과 평택, 오산 등 경기남부권에 소재한 중소벤처기업의 정책접근성을 높일 계획이다.

개소식에 앞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위기대응 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오갔다. 중진공 경기남부지부는 간담회를 통해 신규 편성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피해 중소벤처기업들이 적극 활용토록 안내하기로 했다. 또 긴급 지원을 위한 앰뷸런스맨 제도를 적극 활용해 신속한 자금 지원을 이어나간다는 구상이다.

조 이사장 직무대행은 “경기남부 지역에는 경기도 전체 업종의 12%에 달하는 10만 5천여 개의 중소벤처기업 있다”며 “이번 경기남부지부 개소로 경기남부권 소재 기업들의 정책접근성이 강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 적시 정책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