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체 제조업 中 중소 사업체는 99%, 종사자는 78% 비중 차지’
‘경기도 전체 제조업 中 중소 사업체는 99%, 종사자는 78% 비중 차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 전체 제조업 가운데 중소 사업체가 99%에 달하고, 중소 제조업 종사자는 78%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24일 경기도 중소 제조업, 서비스업 사업체 관련 주요 통계 현황을 분석한 ‘2020 경기도 중소기업 통계’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보고서는 경기도 중소기업 사업체에 관한 통계 현황을 조사해 도내 거시경제 및 산업변화 추이를 확인하고, 중소기업 지원정책 결정 및 연구기반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작성됐다.

보고서는 ▲경기도 주요 지표 ▲경기도 제조업 현황 ▲경기도 서비스업 현황 ▲경기도 6대 시·군 제조업 현황 등으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도 중소 제조기업 수는 최근 5년간(2014~2018년)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지난 2018년 기준으로 중소 제조기업 수는 2만4천505개(10인~299인 규모)로, 전국의 35.6%에 이르렀다. 이는 경기도 전체 제조기업 수(2만4천682개)의 99%에 해당된다.

또 경기도 중소 제조기업 종사자 수는 71만3천98명으로 전국의 32.5%였으며, 부가가치액은 약 86조 원으로 전국의 31.8%였다. 경기도 중소 제조기업 종사자 수는 전체 경기도 제조기업 종사자 수(91만8천249명)의 77.7%다.

또 경기도 서비스업은 2018년 기준 사업체 수 61만7천774개로 전국의 21.1%를 기록했다. 종사자는 약 266만 명(전국의 21.8%), 매출액은 약 461조 원(전국의 21.6%)으로 조사됐다.

경기도 서비스업 규모별 분석에서는 상시종사자 수 50인 미만의 사업체 수가 경기도 서비스업 전체 사업체의 99%, 종사자의 80%로 파악됐다. 특히 1~4인 규모의 사업체가 전체의 80%로 소규모 서비스업체의 비중이 절대적이었다.

경과원 관계자는 “경기도 전체 제조업 중 중소제조기업은 무려 99%에 달했다”며 “앞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자료 제공 및 연구를 지속해 중소기업을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