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최대 돼지 사육지인 포천시와 경계지역인 연천군 연천읍 부곡리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잇따라 발견
경기북부 최대 돼지 사육지인 포천시와 경계지역인 연천군 연천읍 부곡리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잇따라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들어 경기북부 최대 돼지 사육지인 포천시와 경계지역인 연천군 연천읍 부곡리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폐사체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어 포천시가 비상 상황이다.

24일 포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16일 파주에서 ASF가 발병한 이후 경기북부 최대 돼지 사육지인 포천시는 양돈 농가와 야생멧돼지에서 모두 ASF가 발병하지 않은 ASF 청정지역으로 남아있다.

지난 23일까지 야생멧돼지 ASF 발병은 연천 154건과 파주 76건 등 230건과 강원 185건 등 모두 415건이다.

지난 1월까지만 해도 4개월간 경기(85건)와 강원(53건)에서 모두 138건에 불과했으나 2월 이후 급증해 277건이 늘었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민간인출입통제선 밖으로 포천과 경계지역인 연천읍 부곡리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어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부곡리는 한탄강을 사이에 두고 포천시 창수면과 2㎞밖에 있으며, 한탄강 줄기인 영북면, 영중면을 중심으로 179개 양돈 농가에서 돼지 32만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이는 연천과 파주에 ASF가 발병하기 전 경기북부 10개 시ㆍ군에서 사육하던 전체 62만 마리의 절반을 넘어서는 사육량이다.

이에 경기도와 포천시 방역 당국은 지난주부터 이번 주까지 한탄강 양쪽에 광역 울타리를 설치하는 등 야생멧돼지를 통한 ASF 확산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시 관계자는 “봄을 맞아 영농인과 행락객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차단 방역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가급적 산행을 자제하고 야생멧돼지 폐사체 발견 때 접근하지 말고 환경부서에 즉시 신고해 달라”며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에 감염된 사례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환경부, 경기도 등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 그물망을 설치하는 등 방어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