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지역 아파트값 상승 둔화…수원 풍선효과도 주춤
경인지역 아파트값 상승 둔화…수원 풍선효과도 주춤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0. 03. 26   오후 4 : 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지역 아파트값 상승폭이 일제히 둔화하며 풍선효과가 잦아들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과 공시가격 인상에 따른 보유세 부담 증가 등의 영향으로 호가 상승세가 꺾이는 분위기다.

26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경기도 아파트값은 0.28% 오르면서 지난주(0.40%)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특히 신분당선 연장 등 교통 호재로 풍선효과가 나타나던 수원시는 지난주 0.75%에서 금주 0.25%로 상승폭이 뚝 떨어졌다. 수원 팔달구가 지난주 0.81%에서 0.14%로, 지난달 조정대상지역에 편입된 장안구(0.20%)와 영통구(0.08%)가 지난주(각 0.64%, 0.63%)보다 오름폭이 크게 둔화했다.

구리도 지난주 0.92%에서 금주 0.76%로 줄었고, 성남 분당구는 강남권의 영향을 받는 분당신도시의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0.08% 하락해 지난주(-0.04%)보다 낙폭이 커졌다. 과천시도 0.03% 떨어져 지난주(-0.01%)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인천은 정주 여건이 양호한 용현동ㆍ학익동의 신축 및 준신축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된 미추홀구(0.51%)와 교통망 확충(GTX-B, 제2경인선 등) 및 정비사업 진척 기대감 있는 남동구(0.49%)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0.42% 올라 지난주(0.53%)보다 오름폭이 감소했다.

이 같은 상승 둔화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경제 위기에 대한 불안감과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보유세 부담 확대, 초고가주택 대출 중단, 자금출처 증빙 강화 영향에 급등 피로감이 더해져 매수심리가 위축된 결과로 풀이된다.

한편 경기도 아파트 전세가격은 이사수요가 감소하면서 지난주 0.08%에서 0.03%로 오름폭이 감소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