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경기북부지역본부, ‘제21대 총선 정책과제’ 정성호 의원에 전달
중기 경기북부지역본부, ‘제21대 총선 정책과제’ 정성호 의원에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건 경기북부중소기업회장을 비롯한 기업관계자가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경기북부 선거대책위원장에게 ‘제21대 총선 정책과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지역본부
이희건 경기북부중소기업회장을 비롯한 기업관계자가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경기북부 선거대책위원장에게 ‘제21대 총선 정책과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지역본부

중소기업중앙회 경기북부지역본부(경기북부중소기업회장 이희건)가 경기북부지방중소벤처기업청 신설 등 기업활성화를 위한 ‘제21대 총선 정책과제’를 더불어민주당 경기북부 선거대책위에 전달했다.

이희건 경기북부중소기업회장은 26일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경기북부 선거대책위원장을 방문, ‘제21대 총선 정책과제-제21대 국회에 전하는 중소기업계 제언’을 전달하고 총선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장용준 신평염색공장집단화단지사업협동조합 이사장, 김해봉 한북중소기업 CEO포럼 회장 등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전달된 경기북부지역 9개 과제를 보면 ▲경기북부지방중소벤처기업청 신설 ▲경기북부 산업단지 근로자용 통근버스 운행지원 ▲경기북부 중소기업 공동물류단지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개발제한구역 해제기준 완화 ▲경기북부 섬유패션 Trade센터 건립 등이다.

정책과제는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해 14개 중소기업단체가 지난해 10월부터 현장 목소리 청취 및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준비했다.

한편, 중소기업중앙회가 제안한 ‘제21대 국회에 전하는 중소기업계 제언’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기반 마련을 비롯해 대ㆍ중소기업 상생 및 공정경제 확립, 중소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서민경제 회복을 위한 소상공인 활력 제고 등 7대 분야 261개 정책과제로 구성됐다.

이희건 경기북부중소기업회장은 “우리나라 경제의 근간인 중소기업들이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운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 할 수 있도록 제21대 국회는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는 ‘중소기업 국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