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코로나19 극복 마중물 ‘구리사랑카드’ 기대
구리시, 코로나19 극복 마중물 ‘구리사랑카드’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인 구리사랑카드 10% 할인 인센티브(최고 100만원 한도)를 오는 6월말까지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기존 월 50만원 한도 상시 6% 지급에서 대폭 상향된 혜택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가계지원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극도로 침체된 소비심리 회복은 물론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 방안으로 구리사랑카드에 대해 일반 발행 350억, 재난기본소득과 아동양육 한시 지원금 등 정책 발행 270억원 등 총 620억을 발행할 방침이다. 이 중 상반기 470억을 발행, 관내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또 ‘코로나19 대응 소비쿠폰 발행 서포터즈’를 다음달 1일까지 모집,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아동양육 한시 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금 등 지역화폐의 원활한 지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승남 시장은 “이번 620억 원의 구리사랑카드 발행이 자영업자 매출증대와 가계지원 효과로 이어져 유례없는 어려움에 내몰리는 지역경제 위기극복에 마중물이 되어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위축된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들을 위한 다양한 활성화 시책을 마련, 건강하고 풍요로운 ‘구리, 시민행복 특별시’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