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우리가 뛴다] 통합당 유의동 평택을 후보, 전통시장 코로나19 방역
[4·15 총선 우리가 뛴다] 통합당 유의동 평택을 후보, 전통시장 코로나19 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유의동 평택을 후보는 30일 평택의 대표적인 전통시장인 통복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회 회원들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소독 작업을 펼쳤다.

유 후보는 또한 시장 상인들과의 면담을 통해 매출감소, 임대료 연체 등 현장의 어려움을 들었다.

그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민생경제의 중심인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멈추다시피 했다”면서 “상인들의 걱정과 한숨 앞에서 위로의 말씀도 드리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통시장을 살리는 일이 곧 민생경제를 살리는 출발점이라는 생각으로 시장상인 초저금리 금융지원, 공공주차 부지확보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책 마련에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유 후보는 이날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긴급지원 대출업무 담당자 인력보강과 6개월 이상의 대출기한 연기조치 등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