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에게 꿈과 희망을] 프로축구 영상에디터 CHOYSTORY 최윤서 대표
[청년에게 꿈과 희망을] 프로축구 영상에디터 CHOYSTORY 최윤서 대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가 사랑하는 ‘축구’로 팬들께 기쁨과 감동을 선물할 영상을 만들 수 있어 행복합니다. 취미를 직업으로 삼으면 고달프다고 하지만 제 일에 대한 자부심으로 큰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프로축구단의 홍보 영상을 제작하는 영상 에디터 활동으로 축적한 영상 기획ㆍ편집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해 말 ‘CHOYSTORY’라는 회사를 창업해 활동하고 있는 청년 여성 CEO 최윤서(26) 대표.

 

최윤서 초이스토리 대표.전형민기자
최윤서 초이스토리 대표.전형민기자


최 대표는 축구계에 소문난 마니아로, 5살때 부터 아버지의 손을 잡고 경기장을 찾아 프로축구 수원 삼성을 응원하며 축구가 일상이 된 유년시절을 보냈다. 그리고 이것이 인연이 돼 고교 때 장래희망을 축구 종사자로 정했다.

최윤서 대표는 “학업으로 잠시 축구를 멀리하던 고등학생 때 박지성 선수의 방문 소식을 듣고 찾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서포터즈의 열광적인 응원이 가슴 깊이 울렸다”며 “미래에 대해 고민할 때 문득 ‘내가 좋아하는게 축구인데 굳이 다른 진로가 필요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부터 축구 관련 분야로 뛰어들기 위한 학과와 대학을 탐색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경기대 이벤트학과 입학 뒤 복수전공으로 스포츠경영을 택해 이론적 기반을 다진 그는 수원 삼성에서 대학생 대외활동(블루어태커)을 하며 마케팅 아이디어 제공, 홈경기 운영 보조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했고, 동료들과 함께 수원지역 대학생 리그를 기획ㆍ운영해 호평을 받았다.

유일한 목표였던 구단 프런트를 꿈꿨으나 현실의 벽에 부딪혔다. 해외 유학파 등 어린 시절부터 스포츠마케터의 꿈을 키워온 인재들에 비해 뒤쳐진다는 생각에 크게 위축됐고 자존감도 하락했다.

그러나 포기는 없었다. 지인의 권유로 접한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돌파구로 삼은 그는 영상 제작의 기초를 독학하며 새로운 길을 탐색했다. 영상에디터로 가는 첫 단계였다.

이후 차분히 준비하던 최 대표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할 영상 촬영을 위해 방문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홍보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인물을 찾던 수원FC 직원을 만나게 됐다.

결국 외주업체 영상 에디터로 활동하게 된 이후 팬심 파악에 있어 뛰어난 전문성을 갖춘 그는 색다른 기획력을 앞세워 인천 유나이티드, 부천FC, FC안양 등 여러 프로구단의 이벤트 대행 영상 제작을 맡아 CSR(기업의 사회적 책무) 영상과 홍보물 등 우수한 콘텐츠물을 만들었다.

이제는 어엿한 회사의 대표로 또 다른 희망을 설계하는 최 씨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청년 구직자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건넸다.

최 대표는 “누구나 가고 싶은 좁은 길보다 다양성을 추구하는 시대에 맞춰 선택지를 넓히는 것도 한 방법이다”라며 “1년 1년이 소중하다는 생각에 헛된 시간을 보낸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오히려 한 템포 쉬어간다는 마음으로 시선을 돌리면 여러 인연과 경험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늦은건 없다.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가는 다방면에 걸친 노력으로 여러 시도를 도전해 보길 조언드린다”덧붙였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