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서 간호사 등 7명 코로나 신규 확진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서 간호사 등 7명 코로나 신규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82세 여성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이하 의정부성모병원) 8층 병동에서 간호사 1명, 환자 2명, 간병인 4명 등 7명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병원 내 집단감염으로 추정돼 추가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의정부시는 이날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의정부성모병원은 양주시 소재 베스트케어 요양원 입소자 75세 확진자 사망에 이어 동두천시 거주자 82세 여성이 잇따라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여성 확진자가 입원했던 8층 병동과 응급실을 즉각 폐쇄하고 8층 의료진, 간병인, 환자 등 512명을 대상으로 30일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7명 추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나머지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신규추가 확진자 중 6명은 의정부 거주자이고 간병인 1명은 철원 거주자다. 환자 2명은 심장내과 기저질환자다. 철원거주 간병인은 확진전인 29일부터 물론 철원은 물론 포천, 의정부, 서울 도봉까지 시내외버스, 경전철, 1호선 전철 등 다양한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선 중에는 목욕탕, 터미널, 대형마트, 카페, 역 등 다중이용시설이 포함돼 있다.

8층은 내과병동으로 현재 50여 명의 환자 등 의료진은 코호트 격리됐다.

시와 의정부성모병원은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와 함께 접촉자인 의료진 등 49명과 입원환자 13명 등 62명에 대해 즉각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사에 나섰다. 검사 결과는 이날 나온다.

경기도 즉각 대응팀과 시는 확진자 심층역학 조사를 위해 의정부성모병원 의료인 및 직원 2천명을 전수 조사할 계획이다.

의정부성모병원 관계자는 "1일 오전 8시부터 외래를 폐쇄하고 전직원 전수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하루 평균 30여 명에 달하는 유럽, 미국 등 외국발 입국자 자가격리 및 관리에 나서는 한편 확진자가 늘어날 것에 대비해 생활치료센터 확보에 나섰다.

의정부 성모병원은 선별진료소와 함께 국민 안심병원으로 지정된 경기북부 중심 의료기관으로 하루 평균 3천명의 환자가 찾고 있다.

의정부= 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