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집회 금지 전 지역 확대 조치
성남시, 집회 금지 전 지역 확대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 금지(지난 15일자 인터넷판 보도)를 전 지역으로 확대한다.

시는 31일 0시를 기해 모든 지역을 집회 금지 지역으로 고시했다.

앞서 중원구 금광동 금광1구역 재개발 인근 현장에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의 집회로 감염병 확산 우려가 커지자 시는 지난 12일부터 이곳을 비롯해 성남시의료원 등 15곳을 집회 금지 지역으로 고시한 바 있다.

시는 소규모 또는 산발적 집회로 코로나19 확산하는 것을 막고자 감염병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해제될 때까지 전 지역에 집회를 금지한다. 이를 어길 시 300만원 벌금이 부과된다.

이 조치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게 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 규정을 근거로 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증에서 서로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에 시민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성남=이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