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n번방 사건 등 디지털 성착취 문제 근본부터 해결
인천시, n번방 사건 등 디지털 성착취 문제 근본부터 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n번방 사건’과 같은 디지털 성범죄가 반복하지 않도록 관계기관 간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시는 31일 ‘디지털 성범죄 피해 지원과 근절 대책’에 따른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관련 회의를 열고 인천시의회, 인천지방경찰청, 인천시교육청 등과 협업 체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시는 디지털 성범죄 근절 대책으로 24시간 긴급신고체계(온라인·전화·방문·실시간 채팅)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 긴급신고체계에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및 피해자 가족을 대상으로 심리·의료 치료를 비롯해 소송 법률 지원 등을 한다.

특히 시는 4월부터 디지털 성범죄 공동대응 플랫폼을 구성해 가해자 추적을 비롯한 피해자 상담 및 법률 지원을 할 방침이다.

또 시는 성매매 피해 아동 및 청소년의 긴급보호를 위해 ‘일시쉼터(Drop-in Center)’로 배정한 매입임대주택 2곳을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에게도 개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온라인 시민 모니터링단을 운영하고, 학생·시민·공무원 등 시민 교육과 시민주도형 캠페인을 매월 ‘보라데이’에 할 계획이다. 보라데이는 매월 8일로 지정한 가정폭력 예방의 날로, 가정폭력·아동학대 예방과 피해자 조기 발견을 위해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시선으로 ‘함께 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조진숙 여성정책과장은 “텔레그램 등을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는 여러 정보통신 기술과 결합해 점차 악성으로 진화하고 있어 근절 대책 추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 시는 관계기관과 민간 전문가가 함께 주기적으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과 재발 방지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이수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