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모 “지방채 발행해 1조원으로 늘려야”, 윤재상 “코로나 아닌 800억원 삭감해야”
강원모 “지방채 발행해 1조원으로 늘려야”, 윤재상 “코로나 아닌 800억원 삭감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가 인천시의 3천억원대 추가경정예산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규모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과 삭감해야 한다는 주장이 서로 엇갈려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지방채 발행 등을 통해 추경 규모를 1조원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미래통합당 소속 시의원은 코로나19와 상관없는 예산이 많다며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시의회는 31일 제261회 임시회를 열고 시가 마련한 2020년도 제1차 추경을 심의했다. 이번 추경에는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침체하는 것을 막기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 예산이 담겨 있다.

이날 본회의에서 강원모 시의원(민주당·남동4)은 시의 적극적인 추경 편성을 요구했다. 이번 1차 추경으로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를 대응하기에 역부족이라는 이유에서다. 특히 강 의원은 지방채 발행까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강 의원은 “소비 진작을 위해 지방채 발행을 검토해야 한다. 위기 상황에서 빚을 내는데 주저해서는 안 된다”며 “또 일반회계 예산 중 필요없는 예산을 이용하면 1조원 넘는 예산을 마련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경제 극복을 위해 제2차, 제3차 추경에서는 더 과감한 정책결정이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이번 추경에 코로나19와 상관없는 예산이 많다는 지적도 나왔다.

윤재상 시의원(통합당·강화)은 “인천시는 17개 시·도 중 12번째로 추경을 편성하는 등 행정 자체가 늦었다”며 “그런데 코로나19와 관련없는 예산을 끼워넣고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절대 안된다”고 했다. 또 “총선 15일 전인데 오해할 만한 행동은 하면 안된다”면서 “코로나19 관련 예산만 처리하고 나머지는 추경을 늦게해도 된다”고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