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물류창고 화재로 소방관 1명 부상, 9억5천만원 피해
포천 물류창고 화재로 소방관 1명 부상, 9억5천만원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1일 포천에서 발생한 물류창고 화재 당시 소방관 1명이 다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25분께 포천시 가산면 우금리 한 물류창고에서 불이 나 6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화재로 인한 직접적인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현장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관 1명이 후진하던 구급차에 치여 다쳤다.

이 소방관은 가슴과 다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창고 건물 3개 동(1천94㎡) 전부와 1개 동 일부, 장난감ㆍ책ㆍ의류 등의 완제품, 지게차 1대, 인근 포도나무 100그루 등을 태워 9억 5천만 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냈다.

창고 건물 뒤편에 야산이 있어 산불로 번질 것을 우려해 헬기 3대를 포함한 장비 35대와 인력 80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 당국은 불이 창고 건물 사이 폐지가 쌓여 있던 곳에서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