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지역화폐 인센티브 10% 확대 지급
안성시, 지역화폐 인센티브 10% 확대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시민에게 경제적 도움을 주고자 안성사랑카드 구매 인센티브를 10% 확대 지급기로 했다.

5일 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 19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고자 카드 구매와 충전을 오는 7월까지 기존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상향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이 기간 카드 구매와 충전된 전체 금액의 10%를 인센티브로 지급해 어려움을 겪는 시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시가 밝힌 인센티브는 50만 원을 충전할 시 5만 원을 지급하고 100만 원을 충전하면 10만 원을 더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카드 구매와 충전은 경기지역 화폐 앱과 NH 농협 안성시지부와 안성 제일신협을 통해 신분증을 지참하고 방문하면 즉시 발급받을 수 있다.

단, 개인당 월 한도액이 있어 한도액을 넘으면 충전은 가능하나 시에서 지급하는 인센티브 10%는 받을 수 없다.

카드 사용이 가능한 가맹점 확인은 안성시청 홈페이지, 안성사랑카드 소개 페이지나 경기지역 화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춘구 안성시장 권한대행은 “많은 시민이 카드를 발급받아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매장에서 활발히 사용해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소를 불어 넣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