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원, 2020년 소상공인 경영역량 실태조사 진행
경상원, 2020년 소상공인 경영역량 실태조사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경영 상황과 요구사항을 정확하게 파악, 맞춤 지원하기 위해 ‘2020년 소상공인 경영역량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경상원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소상공인들의 실질적 어려움을 파악하고, 향후 경기도 빅데이터 기초자료를 이용해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사업 방향 선정에 활용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연령, 업종, 업력 등과 같은 기본 정보 ▲코로나 19와 관련한 매출 증감률 ▲긴급 지원이 필요한 분야 ▲종업원 증감현황 ▲교육방안 및 주안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일 시작해 7일 만에 응답자가 7천 명을 돌파하는 등 경기도에서 최초로 실시하는 도내 소상공인들의 현장 경영애로 조사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실태조사 참여는 경상원 홈페이지(www.gmr.or.kr)와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www.gmoney.or.kr)를 통해 참여 가능하며, 설문 응답한 참가자 중 100명을 추첨해 음료 쿠폰 증정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경상원은 이벤트 기간 이후에도 연말까지 경상원 홈페이지를 통해 소상공인 역량강화 실태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재양 경상원 경영기획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현시점 경영 현황과 가장 큰 애로점이 무엇인지 파악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실시했다”며 “향후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현장 적합형 지원사업의 방향성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