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프로배구, '샐러리캡+옵션캡=23억원' 확정…개인 최대 7억원
女프로배구, '샐러리캡+옵션캡=23억원' 확정…개인 최대 7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배구 여자 구단의 샐러리캡(연봉 총상한) 기준이 기존 14억원에서 옵션캡 포함 23억원으로 상승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9일 서울 상암동 연맹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2020-2021시즌 샐러리캡을 지난 시즌 보다 4억원 오른 18억원에 옵션캡 5억원 등 총 23억원으로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KOVO는 그동안 여자 샐러리캡만 정했고, 구단들은 제약을 받지 않은 옵션을 계약서에 포함했다.

KOVO 이사회는 ‘여자부 샐러리캡 현실화와 투명성 확보’를 목표로 논의에 나서 샐러리캡 인상과 ‘옵션캡’ 신설을 통해 옵션을 제도권 안으로 편입시켰다.

다만 승리 수당(팀당 최대 3억원)과 우승팀 보너스는 옵션캡에서 제외된다.

KOVO는 “시즌 후 전문가에게 선수의 원천징수 집행 여부를 검증토록 해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면서 “샐러리캡, 옵션캡 제도를 위반하면 징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결정에 따라 선수 한 명이 받는 최고액은 7억원이 됐다.

이 금액은 2020-2021시즌 샐러리캡의 25%인 연봉 4억5천만원과 옵션 5억원의 절반인 2억5천만원을 합친 숫자다.

순수 연봉만 따지면 2019-2020시즌 3억5천만원보다 정확히 1억원 올랐다.

KOVO 이사회는 해마다 순차적으로 액수가 커지는 계단식 샐러리캡 상승은 보류해 2021-2022시즌 샐러리캡과 옵션캡은 추후에 결정된다.

KOVO 관계자는 “여자부에서 그동안 거액의 옵션을 받는 선수가 많지 않았다. 샐러리캡의 실질적인 상승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