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이사회, 긴급 유동성 자급 400억 원 확보 방안 확정
쌍용자동차 이사회, 긴급 유동성 자급 400억 원 확보 방안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는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가 2천300억 원 규모의 지원 약속을 갑자기 철회해 경영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긴급 유동성 해결을 위한 신규자금 조달 방안이 마련돼 안정화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10일 개최한 임시이사회에서 대주주인 마힌드라&마힌드라(마힌드라)의 400억 원 규모의 신규자금 조달 방안을 최종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임시이사회는 지난 3일 마힌드라 이사회가 쌍용자동차의 사업 운영 연속성을 위해 400억 원의 특별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내부 승인 절차를 위해 마련됐다. 신규자금의 조달 방안은 긴급한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선 대여금으로 처리하고 한국과 인도의 법과 규정이 허용하는 바에 따라 가급적 조속히 자본금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경영정상화에 필요한 자금 중 올해 사업 운영에 필요한 400억 원에 대한 지원이 최종 결정됨에 따라 유동성 확보에 대한 시장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마힌드라 역시 자금지원을 통해 철수 의혹을 불식시키고 쌍용차와 관계를 계속 유지하면서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이사회 결정을 계기로 새로운 투자자 물색 등 쌍용차 경영정상화를 위한 마힌드라의 다양한 지원방안 실행도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쌍용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는 지난 3일 2천3백억 원 지원 약속 철회를 발표했었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자체 경영쇄신 노력과 함께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제시한 지원방안의 조기 가시화를 통해 회사의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조속히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