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해양과학기술 부지 운영방안 검토... 유휴지로 관리하겠다던 당초 주장과 달라
안산시 해양과학기술 부지 운영방안 검토... 유휴지로 관리하겠다던 당초 주장과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해양과학기술원(KIOST)의 지방이전 계획이 승인된 뒤 8년 동안 46차례에 걸쳐 유찰됐던 해양기술원 종전부동산을 1천90억 원에 매입키로 매매계약(본보 4월6일자 1면)을 체결하기 전 TF팀을 구성, 해당 부지에 대한 운영방안을 검토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시는 해양기술원 부지를 매입한 뒤 이를 일정기간 동안 유휴지로 관리하겠다던 당초 주장과 달리 기업유치 및 공공개발 가능성 여부 등에 대해 검토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안산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24일 13개 과 16개 팀으로 ‘안산 미래 성장동력(산업ㆍ관광레저)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통합 행정 협업 TF팀 구성 계획을 마련했다. 시는 TF팀을 구성해 사동 90블록 복합용지 개발사업과 해양과학기술원 부지 개발사업 등 6개 사업을 선정한 뒤 TF팀을 통해 민ㆍ관 및 부서별 협업 사항을 논의(추진현황 관리)하고 행정절차 및 이해관계와 법률적 문제에 대한 검토 등의 업무를 담당하도록 할 방침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그동안 해양기술원 부지 매입 체결을 앞두고 부지에 대한 특별한 활용 계획이 없어 ‘유휴지’로 관리 하겠다는 입장을 꾸준히 제기해 왔다.

그러나 시는 기술원 부지에 대한 매매계약을 체결하기 전 이미 부지 매매계약 체결에 및 계약금(10%) 지급 시기(4월)와 오는 7월까지 유치방안에 대한 검토를 추진계획에 포함했다.

시는 해양기술원 부지에 대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신성장전략과 전략기획팀 등 4개 부서에 6개 팀으로 TF팀을 구성, 기업유치 및 공공개발 가능 여부에 대한 검토와 종전부동산 매입, 투자유치 이외 활용방안 모색에 이어 ASV 연계 기업, 연구원 등 유치 검토 그리고 박물관 유치 방안에 대해서도 부서별로 역할을 나눠 운영하기로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시 관계자는 “TF팀 구성 및 운영 계획은 대규모 개발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한 계획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