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한반도 자생 나무 분포, 특성 소개한 한반도 수목지(3)발간
국립수목원, 한반도 자생 나무 분포, 특성 소개한 한반도 수목지(3)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은 한반도에 자생하는 나무의 분포, 특성 등을 소개한 ‘한반도 수목지(3)’를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책에는 구상나무, 가문비나무, 소나무 등 한반도에 자생하는 구과식물 28종이 수록됐다.구과식물은 소나무처럼 원추형 방울열매가 달리는 식물을 말한다. 국립수목원은 구과식물 연구 결과를 토대로 분류학적 논의, 자생지 분포, 형태학·화분학·세포학적 특성, 생육환경 특성 등 종합적인 정보를 이 책에 담았다. 소나무는 국내 구과식물 중 원예종이나 조경식재용으로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다.금강송, 반송, 처진소나무 등 품종과 개량종도 다양하다.

최근에는 소나무의 항산화 활성, 면역 활성 등 다양한 생리 활성 성분 연구 결과도 보고됐다. 앞서 국립수목원은 2017년 장미과 등의 자생수목 25종을 수록한 수목지(1)에 이어 지난해 가시딸기, 산분꽃나무 등 25종을 기록한 수목지(2)를 발간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