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식중독 및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테이블 세팅지, 마스크 등 배부
광주시, 식중독 및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테이블 세팅지, 마스크 등 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식중독 예방 및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식품접객업소 4천150개소에 ‘사회적 거리 두기’ 테이블 세팅지 2만장과 마스크 2만1천500개, 위생장갑 4천300개를 제작해 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에 배부한 테이블 세팅지는 음식점에서 숟가락과 젓가락을 올려놓을 때 받침으로 사용하는 위생 종이로,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적은 문구로 디자인했으며 각 음식점 식사 테이블에 일렬 또는 지그재그로 깔아 놓아 손님들이 마주보지 않고 식사하기 실천을 유도했다.

또한, 음식점 종사자들에게 마스크와 위생장갑을 배부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음식점의 위생 수준을 향상시켜 안전한 외식환경을 조성했다.

시 관계자는 “음식점의 위생은 시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관내 식품접객업소의 철저한 위생 관리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