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대기환경청, 촉매제 관련 점검 실시
수도권대기환경청, 촉매제 관련 점검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유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의 배출을 줄이기 위해 배출가스 저감장치에 사용되는 화학물질인 촉매제에 대한 불법 유통 및 제조ㆍ수입 등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실시된다.

16일 수도권대기환경청에 따르면 불법ㆍ부적합 자동차 촉매제의 유통 방지를 위해 수도권 내 촉매제 제조ㆍ수입 및 유통업체 등 총 115개 업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특히 촉매제의 불법 제조ㆍ수입의 근절을 위해 15개 제조ㆍ수입업체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하며 주유소와 인터넷 쇼핑몰 등 유통 경로뿐 아니라 버스 차고지 등 대량 사용처의 사용실태 등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점검은 사전검사 이행 및 제조기준 적합 여부 등인데 코로나 19 상황이 진정되기 전까지는 인터넷 쇼핑몰 등 온라인 유통업체를 우선 점검, 대민 접촉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사전검사를 받지 않거나 부적합 촉매제를 제조ㆍ유통한 업체가 적발될 경우 사법기관에 고발하고 제조ㆍ공급ㆍ판매 중지 명령을 내리는 등 엄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촉매제는 경유 자동차의 배출가스 중 질소산화물(NOx)을 줄이기 위해 사용되는 액상의 화학물질로 주성분이 요소와 물로 ‘요소수’라고도 하는데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해 선택적 촉매저감 기술(SCR)이 적용된 경유차의 경우 제조기준에 적합한 촉매제를 주기적으로 보충해야 해당 장치의 배출가스(NOx) 저감효율(80% 이상)이 유지된다.

정복영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자동차 촉매제에 대한 품질관리를 철저히 해 부적합 촉매제 제조ㆍ수입ㆍ유통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라며 “경유차 운전자 등 소비자도 적합한 촉매제를 구입, 사용해야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발생 억제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촉매제 적합 제품 현황 자료는 수도권대기환경청 누리집 또는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