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값 5주 연속 상승폭 둔화
경기도 아파트값 5주 연속 상승폭 둔화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송고시간 2020. 04. 16 16 : 1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아파트값 상승폭이 5주 연속 둔화했다. 양도소득세 절세를 위한 급매물이 나오면서 실거래가가 떨어지고 있는 데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수세도 위축된 영향이다.

1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3일 조사 기준 경기지역 아파트값은 지난주 0.17%에서 금주 0.09%를 기록하며 5주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

신분당선 연장 등 교통 호재로 풍선효과가 나타나던 수원시는 장안구(0.15%)와 팔달구(0.12%)가 상승했으나, 권선구(0.00%)와 영통구(0.00%)는 관망세로 2주 연속 보합 되며 수원시(0.05%) 전체 상승폭은 감소했다.

또 의왕(0.17%), 구리(0.385), 안양(0.23%) 등 규제지역 내 아파트값의 오름폭이 줄었고, 성남 분당구(-0.07%)와 하남시(-0.02%)는 고가 단지 위주로 가격이 하락했다.

인천은 지난주 0.29%에서 금주 0.21%로 상승폭이 줄어든 가운데 남동구(0.34%)는 송도∼마석간 광역급행철도(GTX)-B노선 신설 호재가 있는 구월ㆍ간석동의 새 아파트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다.

경기지역 아파트 전셋값은 0.02% 올라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다소 둔화했다. 양주시(-0.30%)는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8주 연속, 과천시(-0.61%)는 청약제도 강화 등으로 11주 연속 하락세가 지속했다.

반면, 인천의 아파트 전셋값은 계양구(0.32%)와 미추홀구(0.19%)의 상승 영향으로 0.15% 올라 지난주(0.14%)보다 소폭 늘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