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지검, 마스크 판매 사기범 구속 기소
안산지검, 마스크 판매 사기범 구속 기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 국민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마스크를 판매하겠다고 속여 10여 명으로부터 수백만 원을 가로챈 20대가 구속기소됐다.

또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에서 업무방해를 하거나 코로나19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50대와 20대가 각각 불구속 기소됐다.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3월 19일까지 KF94 마스크 등을 판매한다고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허위로 글을 올려 총 19명으로부터 320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로 A씨(23)를 구속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은 또 지난 1일 공적 마스크를 판매하는 약국에서 다량의 마스크를 구입하려다 “줄 서서 기다리라”는 약사의 요구에 마스크 진열대 및 입간판을 넘어뜨리고 약국 전동출입문을 훼손한 혐의(업무방해 및 재물손괴)로 B씨(52)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지난 2월 20일 코로나19에 감염된 격리환자가 아님에도 “코로나 확진 환자인 C씨가 병원에서 탈출했다”는 취지의 허위 사실을 페이스북에 게시한 혐의(명예훼손)로 D씨(26)를 불구속 기소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